“흔한 것이 귀하다”목사이자 시인인 고진하와 그의 아내를 조명한 ‘인간극장’이란 다큐멘터리의 제목이다. 고 목사가 시골집을 사서 이사했는데 거기에 잡초…
안식일의 소통정신과 비폭력 대화김소연은 자신의 책 ‘마음산책’에서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이해’란 가장 잘한 오해이고, ‘오해’란 가장 적나라한 이…
채식주의자의 안식일폴 투르니에는 ‘모험으로 사는 인생’이란 자신의 책에서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모든 개인과 조직은 공통의 사이클을 가지고 있는데…
너를 찾아서“시각과 인식에 의해 포착되지 못하고 사라진 존재들에 대한” 깊은 관심을 가진 시인이라는 평가를 받는 임동확의 문학론을 들어보자.“문학은 그…
무용의 구원론빨래를 하려고 보니 조각난 빨랫비누들을 아내가 자신의 구멍 난 스타킹 안에 소복이 담아 빨래판 위에 놓아두었다. 비누 조각들을 버리자니 아깝…
가난한 이들을 위한 가난한 교회를 바랍니다아마도 우리는 예언자를 두 부류로 나눌 수 있을 것이다. 박넝쿨 밑에 한가로이 앉아 니느웨를 바라보며 예언의 성취…
한지만 군의 경우와 종교자유부의 과제눈물이 난다. “저의 신앙심이 투철해서라기보다는, 내가 가지고 있는 종교적 신념이 소중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기 때문”…
청지기, 끝나지 않아야 할 화두일찍이 교단의 태동기부터 재림을 정체성으로 삼고 있던 우리에게 청지기 담론은 다함없는 신앙의 실천적 화두가 돼야한다. 특별…
펜스룰과 우리의 성담론미투운동의 영향으로 펜스룰이 유행이다. 펜스룰이란 미국 부통령인 마이크 펜스가 2002년 당시 미 의회 전문지 인터뷰에서 “아내가 아…
우리 청년들은 안녕하신가?폭력이 일상화된 게임의 선입견을 여지없이 무너뜨리는 게임들이 요즘 청년들 사이에서 인기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8개월 만에 10…
거장과 괴물 사이미국의 유명 영화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추문에 대한 폭로로 촉발된 미투(#Metoo)운동은 한국에서도 예외가 아니었다. 그 흐름은 검찰과 …
청지기는 ‘지키는’ 사람이다청지기 직분에 대한 교과가 한창이다. 교회에서도 돈은 민감한 주제 중 하나다. 청지기주간이 되면 으레 헌금을 강조하는 설교가 …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이번 달 16일은 우리에게 ‘서시’로 익숙한 시인 윤동주의 서거 73주기가 되는 날이었다. 그의 시는 나라를 빼앗긴 일제 …
경직된 교리보다는 유연한 신앙의 필요성을‘교리’는 한 종단이나 교단의 가르침을 말한다. 교리는 교단의 근간을 이루며 신념의 경계를 두른다. 교리는 역사적…
에코세대의 ‘다름’을 감쌀 넉넉함과 현명함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청년일자리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관계 부처장관들을 질책했다. 문 대통령은 “인구구조 변화…
시대착오와 시대정신지난해 미국인이 자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말보다 언론보도를 신뢰한다는 기사가 있었다. 퀴니피액대학교 여론조사 결과 미국민의 52%가…
편집권의 불민함을 반성하며30여명이 사망한 제천 화재 이후에도 사실(fact) 확인 없는 기사들이 쏟아졌다. 우리나라 보도환경상 마녀사냥식 ‘가짜뉴스’가 많…
결정과정을 젊게 하라연합회나 합회, 지역 단위 행사에서 오랜 ‘신앙의 동지’를 매번 만나는 사람들은 잘 모를 수도 있겠다. 그런데 지방에서 열리는 집회를 …
당당하고 자랑스러운 신문한국은 국제투명성기구(Transparency International, TI)가 지난해 발표한 2016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orruption Perceptions Index,…
2018년 ‘실제적인’ 계획을 갖췄는가재림교회가 한국에 전파된 지 114년이 흐르고 있다. 1904년 미국 하와이로 노동이민에 나섰던 이응현 씨와 손흥조 씨가 일…
 1  2  3  4  5  6  7  8  9  10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망우로 21길 18, 302호 / 전화: 02)960-0690 / 팩스:02)968-2293 / 이메일: 3004news@hanmail.net /등록번호: 204-29-34632 Copyright ⓒ 재림신문. All rights reserved.